발견의 레거시

발견의 레거시

티파니는 레어 젬스톤을 손에 넣기 위한 찰스 루이스 티파니의 열정을 바탕으로 오랜 탐색과 탐험의 유산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와 그의 보석 감정인들은 세상이 지금까지 만나본 적 없던 젬스톤을 세상에 내놓았을 뿐 아니라 티파니를 세계 최고의 주얼러로서 입지를 다지는 데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습니다.
새로운 시작의 전조
새로운 시작의 전조
19세기 중반 이전에 미국 주얼리 업계에서는 컬러 젬스톤을 거의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변화는 1876년, 보석학자 조지 프레드릭스 쿤츠 박사가 티파니에 합류하여 세계에서 가장 특별한 젬스톤을 향한 평생에 걸친 탐험에 발을 올림으로써 시작되었습니다. 실제로 쿤츠는 1902년 자신의 이름을 딴 스톤 쿤자이트와 1910년 모거나이트를 비롯해 새로운 표본의 발견에 주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컬러풀 레거시
컬러풀 레거시
티파니의 젬스톤 헤리티지는 탄자나이트와 차보라이트 발견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날에도 생생하게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1968년 티파니가 소개한 탄자나이트는 젬스톤이 가진 풍부한 블루 색조와 더불어 킬리만자로 산맥 부근 탄자니아에서 생산되는 그 이름을 딴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차보라이트의 경우 1974년 당시 티파니의 사장 헨리 B. 플랫이 차보 국립공원 근처 케냐-탄자니아 국경에서 발견하여 그 이름을 명명하기도 했습니다.
어둠 속에서 발굴한 아름다움
어둠 속에서 발굴한 아름다움
수 세기 동안 루비와 에메랄드, 사파이어는 가장 특별한 젬스톤으로 대우를 받아왔으며, 티파니의 컬렉션은 탁월한 품질로 인정을 받았습니다. 티파니 표준을 충족하는 최고로 희귀하고 높은 사랑을 받아온 젬스톤을 발견하는 것은 이를 잘 어울리게 연출하는 것 그 이상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티파니의 주얼리 세공인은 유서깊은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이 스톤에 생명의 숨결을 불어넣습니다.
수집가의 젬스톤
수집가의 젬스톤
탁월한 스톤을 선보인다는 티파니의 전통은 수집가를 위한 다양한 젬스톤과 더불어 오늘날까지 그 역사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큐프리안 엘바이트 토멀린, 파파라차 사파이어부터 생동감 넘치는 데만토이드 가닛과 알렉산드라이트에 이르기까지, 이 스톤들은 오직 티파니에서만 가능한 다채로운 색상과 희소성, 아름다움을 선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