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루이스 티파니

찰스 루이스 티파니

찰스 루이스 티파니는 선구자적 기업가이자 희귀하고 특별한 젬스톤을 찾기 위한 열정을 갖고 있었습니다. 찰스 루이스 티파니는 1837년 뉴욕에 티파니 매장을 열고 고급 제품과 문구류를 판매하며 럭셔리의 기준을 세웠습니다. 티파니가 1840년대에 프랑스 귀족에게서 보석을 사들여 최초로 미국에 주요 젬스톤을 선보이자 언론에서는 그를 “다이아몬드의 왕”으로 칭송했고, 티파니는 지금도 이 명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보석
세계적으로 유명한 보석

티파니 다이아몬드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눈부신 팬시 옐로우 다이아몬드 중 하나입니다. 1877년에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된 287.42캐럿짜리 다이아몬드 원석을 이듬해 찰스 루이스 티파니가 매입했습니다. 크기보다는 눈부신 광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커팅된 128.54캐럿의 다이아몬드는 티파니의 선구적인 예술성과 혁신, 그리고 장인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단 4명의 여성만 착용했던 티파니 다이아몬드는 티파니의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 5가지의 특별한 디자인으로 선보여졌습니다.

찰스 루이스 티파니는 1887년의 루브르 박물관 경매에서 프랑스 왕관 보석의 거의 3분의 1을 구입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을 제공하는 사람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습니다.

전 세계가 인정하는 사랑의 상징
전 세계가 인정하는 사랑의 상징
찰스 루이스 티파니는 다이아몬드 링을 사랑의 상징으로 탄생시킨 최초의 주얼러입니다. 1886년에 탄생한 티파니™ 세팅은 세계에서 가장 아이코닉한 웨딩 링입니다. 완벽하게 세공된 다이아몬드가 밴드 위에 떠 있는 것과 같은 느낌을 연출하는 이 디자인은 130여 년이 넘게 전 세계의 위대한 러브 스토리들과 함께 해왔습니다. 이러한 혁신을 통해 티파니는 단순한 주얼리 하우스가 아닌, 시대를 초월해 사랑받는 디자인, 전무후무한 장인정신, 사랑의 약속을 상징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The Landmark를 소개합니다
The Landmark를 소개합니다
뉴욕 57번가/5애비뉴에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