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비하인드: 씨 아네모네 브레이슬릿

아카이브 쟌 슐럼버제 디자인의 현대적 표현, 씨 아네모네 테마를 만나볼 수 있는 2023 블루 북: Out of the Blue는 티파니 장인의 손을 통해서만 완성되는 다채로운 걸작을 선보입니다.
디자인 혁신
디자인 혁신
씨 아네모네 브레이슬릿은 다이아몬드가 가볍게 흔들리도록 하는 혁신적인 세팅 기법이 특징입니다. 다이아몬드는 포인티드 팁 또는 큘렛이 바깥을 향하도록 뒤집혀 있습니다. 브레이슬릿 안쪽의 카보숑 터키석은 씨 아네모네를 감싸는 바닷물을 표현하기 위해 정교하게 디자인되었습니다.
“티파니는 쟌 슐럼버제 미학의 기초를 유지하면서도 이를 더욱 넓혀 브랜드 헤리티지는 지키되, 이를 재창조했습니다. 오늘날 티파니 장인들이 지닌 노하우와 현대적인 혁신을 통해 불가능할 것 같던 꿈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나탈리 베르데유, 티파니앤코 최고 예술 경영자
숫자로 완성하다
숫자로 완성하다
씨 아네모네 브레이슬릿은 1,322시간에 걸쳐 9캐럿 이상의 블루 큐프리안 엘바이트 토멀린 5개, 41캐럿이 넘는 터키석 220개, 82캐럿 이상의 다이아몬드 797개로 제작됐습니다.
티파니 하이 주얼리의 세계
티파니 하이 주얼리의 세계
2023 블루 북: Out of the Blue에서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다이아몬드와 젬스톤으로 새롭게 재탄생한 환상적인 바닷속 생물들을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