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알자스 지방의 유명한 섬유 제조업자 집안에서 태어난 쟌 슐럼버제(1907~1987)는 마침내 뉴욕에 자리를 잡게 됩니다. 1956년 당시 티파니 회장 월터 호빙은 쟌 슐럼버제를 티파니의 부사장으로 임명했습니다. 이후 슐럼버제만을 위한 특별 개인 작업실이 마련되었습니다. 최상의 컬러 젬스톤을 마음껏 다룰 수 있게 되자, 슐럼버제는 그의 경력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얼리로 손꼽히는 여러 디자인을 탄생시켰습니다.

열정적인 혁신가였던 슐럼버제는 예술계와 패션계에서 수많은 명예상과 각종 상을 수상했습니다. 슐럼버제는 1958년 모두 탐내는 코티 미국 패션 비평가상(Coty American Fashion Critics’ Award)을 수상한 최초의 주얼리 디자이너였습니다. 1995년에는 파리 장식 미술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에서 “Un Diamant dans la Ville”라는 제목의 회고전으로 쟌 슐럼버제를 기렸으며, 그곳에는 여전히 그의 디자인 원본들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주얼리 디자이너를 위한 사후 박물관 회고전은 역사상 단 세 번밖에 없었죠.

 

인생 후반기에 쟌 슐럼버제는 그의 예술적 영혼을 일깨운 파리로 돌아갔습니다. 1987년에 80세로 생을 마감한 슐럼버제는 경이로움과 장엄함을 담은 보석 장식 디자인의 유산을 남겼습니다.